[2022 월드컵] 8년 만에 WC 돌아온 네덜란드, 기분 좋은 출발

유한결 기자 승인 2022.11.22 05:21 의견 0
X
2-0 승리를 완성한 네덜란드 ⓒ연합뉴스

[스포츠AI=유한결 기자] 오랜만에 월드컵 무대에 복귀한 네덜란드가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네덜란드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 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 세네갈과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지난 월드컵 예선 탈락의 아픔을 겪은 네덜란드는 8년 만의 월드컵 경기에서 고전했지만 승점 3점을 챙겼다. 2차전에서는 네덜란드와 마찬가지로 1차전을 2-0 승리로 마무리한 에콰도르를 만난다.

답답한 공격력에도 승리한 네덜란드

아프리카 챔피언 세네갈을 상대로 네덜란드는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네덜란드는 3-4-1-2를 들고 왔다. 주장 반 다이크가 더 리흐트, 아케와 수비를 이끌었다. 중원에는 데용이 베르하위스와 나왔으며 전방에는 베르흐베인과 얀센이 나섰다.

네덜란드는 초반부터 기회를 잡았지만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각포가 수준 높은 드리블과 패스로 여러 차례 기회를 창출했다. 유효 슈팅까지 가져가는 데 어려웠다. 오히려 세네갈에 전반에만 6개 슈팅을 허용했다.

후반도 비슷했다. 네덜란드가 경기를 주도했지만 위험 지역에서 패스 실수가 나오며 세네갈이 유효 슈팅을 기록했다. 월드컵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르는 노페르 골키퍼가 선방하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X
선제골의 주인공 각포 ⓒ연합뉴스

주포 데파이를 비롯해 코프메이너스, 클라센 등을 투입한 네덜란드는 84분 드디어 득점이 터졌다. 데용이 정확한 크로스로 각포의 선제골을 도왔다. 네덜란드의 첫 유료 슈팅으로 답답한 흐름을 끊어내는 장면이었다.

세네갈의 공세를 잘 막아낸 네덜란드 후반 추가시간이 거의 끝난 99분 데파이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맞고 낭노 것을 클라센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두 점 차 승리를 챙겼다. 득점 상황에서 나온 3개 유효 슈팅 만으로 일궈낸 승리였다.

무딘 창과 중원은 걱정거리

네덜란드 입장에서는 의미 있는 승리다. 8년 만의 월드컵에서 얻은 승리기 때문이다. 네덜란드는 8년 전 3위로 월드컵을 마무리했지만 지난 월드컵에는 예선을 넘지 못했다.

8년 사이 세대교체에 성공한 네덜란드는 대부분의 선수가 월드컵 무대에 처음 나섰다. 긴장될 법도 한 첫 월드컵 경기에서 16강을 두고 경쟁할 세네갈을 잡았다. 경기 내용을 떠나 충분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X
공격포인트는 없었던 공격수 얀센 ⓒ연합뉴스

하지만 공격진의 창은 무뎠고 중원도 실수가 잦았다. 핵심 선수 데파이가 빠진 공격진은 84분 선제골 전까지 거의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베르흐베인, 얀센이 열심히 뛰었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벤치에 있는 베호르스트, 더용 등 공격진도 반활 감독에게 확실한 믿음을 주지 못했다.

중원 역시 기대 이하였다. 데용과 베르하위스는 실수가 많았다. 수비적으로 책임질 수 있는 선수가 없는 점도 아쉬웠다. 테일러, 더룬, 코프메이너스 등 다른 중원 자원이 많은 네덜란드인 만큼 새로운 조합도 고민해 볼 만하다.

네덜란드는 월드컵 역사에서 아직 우승이 없다. 무려 준우승만 세 번이다. 세대교체에 성공한 네덜란드가 8년 만의 월드컵 복귀 무대에서 첫 우승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 스포츠AI,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