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상대 전반 10분 실점에도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

유한결 기자 승인 2022.11.23 01:47 의견 0
X
동점골을 터뜨린 후 기도하는 알 셰흐리 ⓒ연합뉴스

[스포츠AI=유한결 기자] 사우디의 이번 월드컵 최대 이변을 이끈 것은 선수들의 마음가짐이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축구대표팀은 22일 카타르 도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FIFA 랭킹 3위 아르헨티나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절대적 열세로 평가받던 사우디는 역사를 썼다. 특히나 전반 10분 만에 실점하고도 절치부심해 역전한 만큼 그 기쁨은 배가 됐다. 사우디 선수들은 선제 실점에도 굴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는 마음이 승점 3점의 원동력이었다.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

경기 시작 전 사우디의 승리를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아르헨티나가 A매치 36경기 연속 무패를 달릴 만큼 경기력이 좋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관심사는 아르헨티나의 승리보다 몇 점 차로 승리할 것 인가였다.

경기 초반 흐름도 모두의 예상과 같았다. 메시가 경기 시작 2분 만에 위협적인 슈팅으로 사우디 골문을 위협했다.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페널티 킥까지 나오면서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전반 10분 메시의 득점으로 아르헨티나가 앞선 상황에서 사우디 역전승에 대한 배당률은 무려 500배였다.

X
축구의 신 메시를 좌절하게 만든 사우디 선수들 ⓒ연합뉴스

500배의 기적을 만든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었다. 사우디 선수들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주눅 들지 않았다. 동점을 위해 라인을 올렸지만 수비를 경시하지는 않았다. 수비진은 칼같이 라인을 지키며 수많은 오프사이드를 유도했다.

후반에도 마찬가지였다. 중원을 구성한 알 말키와 칸노는 넓은 활동량과 뛰어난 수비력을 비롯해 수준급 탈압박까지 선보이며 아르헨티나와 중원 싸움에서 앞서갔다.

득점 역시 중원 싸움에서 비롯됐다. 첫 번째 득점 상황에서 알 말키가 메시의 볼을 뺏은 후 정확한 패스를 선보이며 득점까지 이어졌다. 두 번째 득점 역시 넓은 활동량과 투지로 아르헨티나 측면을 공략한 압둘하미드에서 시작된 공격이었다.

사우디는 단순히 결과만 좋았던 것이 아니다. 한 점 뒤진 채 끝난 전반전부터 경기력 만큼은 아르헨티나보다 뛰어났다. 결국 좋은 경기력이 역전까지 이끈 것이다.

벤투호의 첫 경기도 어느덧 이틀도 남지 않았다. 우리 대표팀은 4년 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마음으로 독일을 꺾고 기분 좋게 월드컵을 마무리했다. 이번 월드컵 역시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며 좋은 성적을 내기를 희망해 본다.

저작권자 ⓒ 스포츠AI,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