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피해' 여자월드컵 우승 스페인 선수 되레 피소 위기

스페인축구협회, 기습 입맞춤 당한 선수에게 법적 조치 예고
"사전 동의 없었다는 에르모소의 발언은 거짓…증거 있어"

유한결 기자 승인 2023.08.27 05:14 | 최종 수정 2023.08.28 11:20 의견 0

X
스페인 여자 축구 헤니페르 에르모소(오른쪽) ⓒ연합뉴스

[스포츠AI= 유한결 기자] 스페인축구협회가 2023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시상식에서 루이스 루비알레스 회장에게 기습적으로 입맞춤을 당한 자국 국가대표 헤니페르 에르모소를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선다.

26일(한국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스페인축구협회는 성명을 내고 현지 선수노조인 풋프로를 통해 '키스에 동의한 적이 없다'고 한 에르모소의 발언이 거짓이라는 명백한 증거를 갖고 있다며 "에르모소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스페인축구협회는 "결정적인 증거가 있다. 루비알레스 회장은 거짓말하지 않았다"며 "협회와 회장은 에르모소 혹은 에르모소를 대신한 누군가가 퍼뜨린 이야기가 허위라는 점을 입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또한 에르모소와 23명의 여자대표팀 선수들을 포함한 80명이 넘는 스페인 여자 선수들이 루비알레스 회장이 사임하지 않는 한 대표팀 경기를 뛰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대표팀에 선발된다면 경기에 출전할 의무가 있다고 맞받았다.

DPA 통신에 따르면 스페인축구협회는 성명과 함께 에르모소가 루비알레스 회장을 안아 공중으로 들어 올리려는 장면이 담긴 사진 4장을 첨부했다.

X
에르모소를 안는 루비알레스 회장(오른쪽) ⓒ연합뉴스

루비알레스 회장은 지난 20일 스페인 대표팀의 여자 월드컵 우승 시상식에서 두 손으로 에르모소의 얼굴을 붙잡고 키스했다.

이후 에르모소는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밝혔고, 루비알레스 회장은 자신의 행동이 사전에 에르모소의 동의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을 안아서 들어 올려달라는 게 에르모소의 당시 요청이었고, '가볍게 키스해도 되냐'는 요청에 '그렇게 하라'는 답도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에르모소는 풋프로를 통해 키스에 동의한 적이 없고, 루비알레스 회장이 언급한 대화 자체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후 에르모소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서도 "어떤 직장에서도 이런 동의 없는 행동의 피해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며 거듭 입장을 냈다.

주축인 에르모소를 포함한 80여명의 스페인 여자축구 선수들은 풋프로를 통해 성명을 내고 '보이콧' 의사를 밝혔다.

X
트로피를 들어 올린 에르모소 ⓒ연합뉴스

이에 더해 스페인 프로축구 양대 명가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세비야도 루비알레스 회장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냈다.

스페인 남자 대표팀의 황금기를 이끈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은퇴)는 SNS를 통해 "정말 창피하다"고 썼고, 현역 공격수 보르하 이글레시아스(레알 베티스)는 국가대표 차출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용납할 수 없는 제스처였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했고, 국가스포츠위원회(CSD)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는 루비알레스 회장이 스포츠 관련 법규를 위반했다며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법적 절차가 시작되면 일시적으로 루비알레스 회장의 자격이 정지될 수 있고, 나아가 법원에서 '성차별적 행위'가 인정된다면 곧장 해임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스포츠AI,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