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등했던 중원 싸움, 우루과이전 무승부 비결

유한결 기자 승인 2022.11.25 01:51 | 최종 수정 2022.11.25 02:53 의견 0
X
우루과이를 상대로 잘 싸운 벤투호 ⓒ연합뉴스

[스포츠AI=유한결 기자] 우루과이전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던 데는 중원의 역할이 컸다.

벤투호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에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FIFA 랭킹 14위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비겼다.

소중한 승점 1점을 챙긴 벤투호는 4일 뒤 열리는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노린다. 가나와 경기 역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X
우루과이를 상대로 잘 싸운 선수들 ⓒ연합뉴스

세계 최강 우루과이 중원 상대한 벤투호

강력한 중원을 보유한 우루과이를 상대로 벤투 감독은 이재성-정우영-황인범 카드를 꺼내 들었다. 황인범과 이재성의 넓은 활동량으로 우루과이 중원을 상대하겠다는 의도였다. 우루과이는 모두 예상처럼 벤탄쿠르-베시노-발베르데가 선발 출전했다.

경기 초반부터 경기를 주도한 쪽은 한국이었다. 벤투 감독이 4년간 갈고 닦은 안정적인 후방 빌드업이 빛을 발했다. 중원을 책임지는 세 선수의 활약도 좋았다.

6월과 9월 평가전과는 조금 다른 모습이었다. 이전에는 정우영을 중앙 수비수가 있는 곳까지 내리며 공겨 전개 시 3백과 같은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정우영만 내려가지 않고 황인범 때로는 이재성까지 내려가 볼을 받아줬다.

정우영이 신체 조건을 바탕으로 태클과 안정적인 빌드업을 책임졌다면 황인범과 이재성은 좀 더 높은 위치에서 활동량을 넓게 가져가며 탈압박과 패스를 선보였다.

X
발베르데와 대결해 잘 싸운 이재성, 정우영 ⓒ연합뉴스

우루과이 중원에 승리한 벤투호

중원의 기량을 극대화한 전술이었다. 이재성과 황인범이 활동량과 탈압박으로 우루과이 중원을 완벽히 묶었다. 두 선수는 중간중간 반칙을 상대 흐름까지 끊으며 공격 전개를 방해했다.

두 선수에게 부족했던 신체 조건은 정우영이 책임졌다. 정우영은 이전과 달리 후방에만 머물지 않고 전방으로 올라갔다. 황의조의 결정적인 찬스 역시 정우영의 패스에서 비롯된 기회였다.

오히려 우루과이 중원이 별다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간담을 서늘케 한 장면을 대부분 히메네스와 고딘의 롱볼에서 시작된 공격이었다. 중원을 거쳐 간 공격은 거의 없었다.

74분 이재성이 나가고 손준호가 나가면서 중원에도 변화가 생겼다. 한국의 중원도 시간이 지나가면서 지친 모습이었다. 우루과이 역시 베시노 대신 공격적인 데라 크루즈를 넣으며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막판으로 갈수록 중원에 균열이 생기며 우루과이가 기회를 잡았다. 중원을 활용한 공격이 나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89분에는 발베르데가 답답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추가시간에는 발베르데가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는지 이강인의 볼을 탈취하고 포효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벤투호는 더 많은 중원 옵션을 보유 중이다. 출전하지 않은 작은 정우영과 교체 출전한 손준호도 옵션이 될 수 있다. 승리가 필요한 가나전 역시 핵심은 중원이다.

저작권자 ⓒ 스포츠AI,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